소녀전선 저체온증 히든

사용한
제대들
과 결과


별다른 정보를 안 찾아보고 그냥 헤딩했는데

전 히든이라는 게 막 되게 난이도가 어려워서 버티다 버티다 결국 전멸하는 그런 디펜스 전역인줄 알았습니다만
그냥 적당히 밀어놓은 다음에는 턴만 넘기면서 리젠되는 적들을 잡는 그런 쪽이었군요(...)

한 판 해보고 나니 괜히 권총 더미 제대를 썼다 싶기도 하고, 쓸데없이 수복(감점 200점)을 좀 많이 한 느낌도 들고
실수로 초반에 공수요정으로 적이 리젠되어야 할 헬리포트를 점령하기도 하고...

꽤 실수한 점을 많이 느꼈습니다만 한 번 더 하기는 귀찮고 어차피 보상 얻자고 했던 것도 아니라서 그냥 종료하기로 했습니다ㅋㅋ

하루만 더 빨리 해볼걸 그랬나~ 싶기도 하고... 워낙 히든 갈 필요 없다, 히든 헬이다 하는 소리를 많이 들어서 지레 겁먹고 있었는데 한섭은 20턴으로 줄어들기도 했고 그리 빡센 곳은 아니었네요.

누가 탄식을 10만씩 먹는다느니 해서 자원도 없고 어차피 안 되겠지~ 하고 있다가 트위터에서 탄식 1만정도밖에 안 쓴다는 말을 뒤늦게 보고 간 거였는데... 하루만 더 빨리 가볼 걸 그랬나~ 16만은 갔을텐데... 싶은 생각도 들긴 하네요.

근데 어차피 나오는 적들이 점수가 높은 놈들이 나와야 하는 운빨좆망 요소도 있었던 것 같고.. 뭐 그렇지 않으면 정해진 수순만 밟으면 다 점수가 똑같을테니 어쩔 수 없겠다 싶긴 하지만요.


그래도 하면서 꽤 재밌었습니다. 키워는 놨는데 쓰이지도 않고 군수지원만 다니는 우리 불쌍한 만렙들ㅠㅠ 을 드디어 써먹어봤는데 특히 1제대의 혼종소대는 정말 키운 보람이 느껴지더라구요. 히든의 모든 종류의 적을 다 쓸어버릴 수 있었습니다.

약간 보스전에는 MG, SG 데려가는 거 아니다~ 라는 인식이 있었던지라 보스는 2제대로 다 잡긴 했지만 중후반부에는 1제대로 순회공연 다니면서 플레이 했네요. 그렇게 해도 탄약을 1만까지는 안 먹었으니..


앞으로는 4~5성 만렙인 애들도 좀 써먹게 군수지원용 2~3성 만렙제대를 좀 키워볼까 싶기도 한데, 아마 한동안은 소녀전선은 일퀘도 안 하고 그냥 군수지원만 돌릴까 싶네요. 한동안 느긋하게 쉬다가 딥다이브나 9지역 나오면 다시 잡거나 해봐야겠습니다.

1주년 스킨이나 빨리 나왔으면 좋겠네 ㅇ>-<

PSVR 구입

그헿


구입한 이유는 당연히

흐 아 아 앟



얼마전 칼데아 방송국 보고 으어 벌써 나올 때가 되었나! 난 왜 아직도 VR이 없지!! 하고 곹통받으며 구입해볼까 했는데
11월에 한 번 특가를 진행했더군요... 3번셋 35만원... 그걸 보고나니 정가에 도무지 하고싶은 생각이 들지 않아서 고민하다가

R모 웹 중고장터에서 중고 매물을 검색하길 4일..
사실 VR은 피부에 닿는(머리 부분이지만) 물건이라 중고는 구입하고 싶지 않았지만 그래도 어쩌겠습니까. 돈이 없는 걸...


그렇게 검색하다가, 첫 번째로 구입할만한 매물을 발견하고 판매자에게 컨텍을 시도해서 구입 직전까지 갔으나, 일이 너무 바빠서 그 판매자에게 입금이 늦는 바람에 그 판매자가 다른 사람에게 넘기기로 했다고 하여 실패..(근데 그 사람 지금 보니까 또 팔고 있더라... 뭐지;)

그렇게 한 번 파토나고 음 이번에도 난 VR을 사지 못하는 것인가... 하면서 하루 이틀이 지났는데


오늘 회사 점심시간에 문득 생각이 나서 검색해봤더니 무려 구입 후 세 번 써봤는데 멀미가 나서 도저히 적응이 안 되서 판다는 사람을 발견

가격은 다른 매물에 비해 비싸긴 했습니다만 정말 쓰여진대로라면 상태는 매우 좋을 것이고, VR 외에도 멀티 충전 스탠드 등의 기타 물건도 포함한 가격이었습니다.

게다가 직거래! 여차저차 잘 성사가 되어서 퇴근 하면서 들고 왔습니다.


이어지는 내용

소녀전선 근황

최근 안미센세가 그린 수오미가 넘나 예쁨..


벌써 소녀전선이 한국에 나온지도 4달이 넘었네요.
그동안 먹은 5성들 포스팅도 하긴 했지만 쭉 정리해본적은 없구나 싶어서 정리

그냥 정말 근황 기록 정도의 의미이긴 한데

누군가에게는 기만이 될 수도 있으므로 일단은 주의...? 하셔도 될 것 같습니다(?)



이어지는 내용

[데레스테] 1030위ㅠㅠ

오랜만에 달릴 의욕이 난 이벤트


무려 보컬이 제가 좋아하는 lilac time, 사랑색 에너지, twilight sky를 부른 세 사람인데다
그렇게 해서 나온 노래도 정말 맘에 드는 곡이었고

마쁠을 해보니 왠지 풀콤 각도 나오고 뭣보다 마쁠 채보가 재미있었던지라 간만에 열심히 했습니다.

생각보다 쉽진 않았지만..


막 대단히 어려운 부분이 있었던 건 아니었고 몇 번 하니까 다 되는 부분들이었는데
이상하게 여기가 되면 저기가 안 되고 하는 게 반복돼서 처음엔 느긋하게 할 생각이었던 것이 점점 화가나서 그만.. 오늘은 풀콤 될 때까지 달린다, 하면서 치다가 결국 성공.

하도 이상한데서 삑사리가 나니까 답답해서 리허설 모드로 해봤더니 바로 풀콤 성공해서ㅋㅋ 결국 심리적인 문제라는 걸 깨닫고, 그래... 풀콤은 리허설 쪽에서 했으니 풀콤까진 됐으니까 금트로피라도 따보자.... 하면서 살짝 부담감을 내려놓고 그루브 들어갔더니 성공했네요. 역시 무슨 일이든 쓸데없는 힘이 들어가면 오히려 역효과 라는 건가


근데 이번 그루브 하면서 정말 신기했던 게, 스코어링 때문에 쿨 그루브로 들어가야 했는데 그루브 들어가면 쿨 그루브로 시작하는 비율이 엄청나게 높았네요(...) 아키카제 풀콤 친다고 그루브를 십수번을 했는데 그 중에 첫 속성으로 큐트나 패션으로 뜬 게 한 손에 꼽을 정도... 덕분에 머니는 많이 아꼈습니다만 대체 무슨 이유인지; 참 신기했네요.


여튼 풀콤 해서 안심.... 마음이 가벼워졌습니다.
이벤트 기간도 많이 남았으니 이제 남은 기간 동안에는 느긋하게 친애작이나 해야...ㅇ>-<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