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송을 기다리는건 즐겁지



배부른 크레임미당



다음 주 쯤에 전역하는 왕고님이 쏘는 돈까스를 먹고 배부른 크레임미다. 어휴.

맛이야 뭐 그냥저냥 나쁘진 않은 정도... 짱맛있다! 라고 할 정돈 아니었는데 암튼 맛나긴 했음



여튼 목요일에 책 주문하고 금요일 점심때쯤 입금했었는데 배송 보니 진주 우편 집중국인가 하는데로 왔군요.
그럼 월요일 쯤에는 부대로 도착하겠군..

참고로 산 책은 내 여동생~ 3권이랑 바카노 9권, 도시락 전쟁 2권, 웨펀 마스터 1권, 폴리청 1권, 성검의 블스 2권 해서 총 여섯 권.

다음 주 쯤에 캠퍼 나오니까 그 때 웨펀 마스터 2권이랑 해서 만원 넘겨 무료 배송을 꾀하고 있지요

귀찮지만 뭐... 왔다갔다 하는것도 운동인 셈 치고(...) 좋게좋게..



드디어 예스 포인트가 37000원이 되었습니다. 도대체 어디다 쓰면 좋지.. 썸머워즈 DVD라도 나오면 살까.



아 그리고 나노하 A's 포터블도 주문했어요. 소프맙에서 내놓은 리리컬한 박스로.

발매일은 내년 1월이지만 뭐.... 토라도라P 때도 그랬으니...

그나저나 PSP를 20발에 샀는데 게임 하나 살 때마다 20발씩 깨지는게 뭔가 이건 좀 아닌 것 같기도 하고-_-... 산 게임은 두 갠데 나간 돈은 39발이예요. 이게 뭥미?

PSP는 무서운 게임기로군요... 좀 잘 못 샀을지도..(중얼)

여튼 배송준비중으로 뜨는 것 보면 이것도 입금확인이 된 듯합니다. 이제 걱정거리는 끝나고 기다리는 것만 남았구나(걱정거리=만에 하나 있을 수 있는 저 자신의 병신짓(=입금실수))



마지막으로, 후임프들과 영외자 두 분 해서 이래저래 축구 유니폼을 맞추기로 했습니다.

어디 유니폼이었는지는 까먹었는데, 어쨌든 뒤에 등 번호랑 이름을 뭘로 할지 고민하는 과정에서 두 가지 생각난게 있는데

첫 번째는 번호 7번에 Mizuki Nana(혹은 Nana Mizuki?)

두 번째는 번호 9번에 Chirno(.............) 입니다.


마음은 슬슬 두 번째 쪽으로 기울고 있긴 한데 과연 어느걸로 하는게 좋을까요...

이 두 가지 말고도 괜찮은게 생각나시는 분은 기탄없는 의견 들려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乃


뭐 그런거죠. 그런 관계로 니코질이나 쪼끔 하다가 가봐야겠습니다. 반은 입금확인 하러 온 거라... 사무실도 올라가봐야 하고(...)


그럼 좋은 주말 보내시길~

덧글

  • 아키라 2009/10/17 13:38 #

    3번에 tsunderepo
    7에 eureka
    3000번[?]에 sanzenin nagi
    ...
  • 크레멘테 2009/10/17 13:42 #

    ....
    츤데레포를 봐야 왜 3번인지 이해가 가겠근영...
  • 아키라 2009/10/17 13:43 #

    아 안보셨지...
    근데 전혀 중요한 내용이 아니고 뻘소리라능[...]
  • 아수라 2009/10/17 14:15 #

    이님[...]
  • 크레멘테 2009/10/18 11:07 #

    왜열..(...)
  • 차원이동자 2009/10/17 14:26 #

    9에Chirono가 그러시다면 baka도...
    그나저나 미리 말하는데 바카노 9권은10권나오면 뜯으시길...
    8권만 봤을때의 분노를 느끼십니다...
  • 크레멘테 2009/10/18 11:06 #

    헐..ㅠ.ㅠ
  • MEPI 2009/10/17 15:27 #

    진짜 치르노가 대박 좋군요... 나나찌도 좋긴하지만요...
  • 크레멘테 2009/10/18 11:15 #

    역시 치르노가....(....) 얼핏 보면 '정말 저런 선수가 있는걸까' 하고 생각할지도(무리)
  • 스카이 2009/10/17 15:51 #

    저도 지금 막 책을 질렀습니다. 으하-
  • 크레멘테 2009/10/18 11:18 #

    저도 빨리 캠퍼가 나와야 마무리를 지을텐데ㅇ<-<
  • Lucid 2009/10/17 19:25 #

    웨펀 마스터 1권

    던파가 생각났습니다 읭;
  • 크레멘테 2009/10/18 11:18 #

    하지만 전혀 상관 없다고 합니다(...)
  • SCV君 2009/10/17 19:28 #

    저는 HMV에서 올 물건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씨익]

    여튼간에 배송단계는 두근대지요. 무엇이든 간에..
  • 크레멘테 2009/10/18 11:19 #

    뭣이, HMV!! 뭔지 모르겠다!!(....)
    고 생각했는데 음반이었군요... 음... 전 그냥 와라와라에서 지르는데(...)
  • 얼큰이 2009/10/17 20:42 #

    배송을 기다리는 건 즐겁지요~.
  • 크레멘테 2009/10/18 11:20 #

    하지만 직접 받을 수 없는건 좀 슬퍼요ㅠ.ㅠ
  • 반쪽달 2009/10/18 04:43 #

    ?! YES포인트 37,000!!! 엄청나게 모으셨군요 ;ㅁ;
  • 크레멘테 2009/10/18 11:20 #

    혹시나 혹시나 하면서 모으는 성격이다 보니 어느새 ㅇ<-<
    그냥 써버릴까 하다가도 '다음에 꼭 사고싶은게 있는데 돈 없으면 안되니까..' 라면서 안 사곤 하는 소심남입니다 ㅇ<-<
  • 프리뱅 2009/10/18 15:38 #

    시박 죽어라, 얌마!!

    by 사지방이 안되서 슬픈 한마리의 콩군
  • 크레멘테 2009/10/21 19:14 #

    이 덧글은 휴가 나와서 쓰는건가여ㅋㅋㅋㅋ
  • BC-304 2009/10/25 19:06 #

    암암, 배송을 기다리는 일은 즐겁지요. ^^
    수만, 수십만 짜리 물건들이 창고에서 꺼내져 많은 손과 수송차량을 거치고 나에게로 오는 과정을 상상한다면 더욱 재미있어지지요.
    그나저나 예스 포인트를 3만 7천이나 모으셨다니 대단합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