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세카 시작함

첫 이벤트 인 1만위 못했다!!!!!!


사실 처음엔 순위권 생각 없었는데 하다보니 욕심나서 마지막 날에 10불런 해봤으나 무리였음..
프로세카 대충 액티브가 80만이 넘는 것 같던데 그렇게 상위권도 아닌데 경쟁 개빡시네요 무섭다 무서워

아무튼 프로세카를 시작했습니다. 사실 나올 때는 한참 방도리 할 때이기도 하고 폰 용량도 없어서 그냥 스루 했었는데

니지산지의 후렌이 가챠 돌리는 거 몇 번 보다가 요즘 스이세이랑 라프라스가 시작하는 거 보고 좀 땡기..다가
또 후렌 가챠방송 보고 3D 라이브 돌리는 거 보고 그래 폰도 바꿨겠다 시작해보자 하고 시작했다가 제대로 빠졌습니다.

일단 역시 곡이 좋네요. 과거의 명곡들을 꽤나 가져온데다가 오리지널 곡도 너무 좋음.
캐릭터도 하나같이 괜찮고, 남캐마저 캐릭터가 확실해서 좋다고 느낄 정도..

당장 맘에 드는 그룹은 니고고 스토리도 니고만 봤습니다만 다음엔 비비바스 스토리를 볼까 싶습니다.
일단 보려면 레벨부터 올려야 하지만..... 유튜브로 볼려면 볼 수는 있겠지만 그래도 왠지 내 계정으로 보고싶은 맘이 있다.

뭐 그렇게 시작했다가 첫 이벤트는 1만위 실패하고 슬퍼하던 찰나에
오늘 무슨 라이브가 있길래 살짝 봤더니 또 이게 괜찮네요.

으으 프로세카의 늪에 빠져든다...
빨리 다른 그룹 스토리랑 이벤트 스토리도 보고 싶습니다.

요즘 다른 폰게임들은 스토리 잘 안 보는데 이렇게 스토리가 보고싶어지는 게임은 또 오랜만이야...

방도리도 로제리아 멤버가 바뀌고 시국으로 인해 라이브 직관이 불가능해지면서 시들해지고
데레는 뭐 말 할 것도 없고 해서 요즘 리듬겜 전혀 안 하고 있었는데
이렇게 프로세카로 다시 리듬겜을 하게 되네요... 스쿠페스 부터 시작해서 리듬겜에 빠지면 약간 인생이 망하는 느낌인데.. 재밌으니 어쩔 수 없지.

미쿠도 나온지 엄청 오래됐는데 정말 장수(?)한다 싶습니다. 예토전생이 대세인 요즘 이렇게 예토전생에 성공한 컨텐츠도 없을 거야...



덤.

루미나리아도 시작함


오뉴이 방송 보고 오? 하고 시작해본 루미나리아인데
테일즈 시리즈는 원래 관심이 많았고 최근에 한 어라이즈가 넘 재미있었지만
지금까지 나온 어플 게임은 기존 캐릭터들 모아서 만든 그저그런 카드겜이었던지라 시작했다 바로 버렸었는데

이번에는 완전 신작이라는 것 같고, 캐릭터 21명에 대한 스토리를 하나하나 플레이 하는 느낌이라
요즘 스토리 RPG에 굶주리기도 해서 함 잡아봤는데 일단 조작감이 넘 별로...
역시 폰 화면에서 저런식으로 움직이는 겜 너무 싫네요.
그리고 일단 첫 에피에서 고르게 하는 게 저 빨간머리인데 일단 메인 주인공?으로 보이는 것치곤 캐릭터가 넘 별로라 실망.
일단 다른 캐릭터들을 기대해보고 천천히 플레이 해나가볼까 싶습니다.

다행히 메인 스토리는 난이도가 엄청나게 낮기 때문에 굳이 경쟁 컨텐츠 안 하고 메인 스토리만 즐긴다 치면 부담 없이 할 수 있을 것 같긴 하네요.

요즘 일 바빠서 거의 매일 잔업하는데 새 게임 두 개나 시작하고... 아니 오히려 스트레스 때문에 그런 걸지도 몰라..

원래 몬헌 라이즈PC판을 사려고 했었는데 결제에 문제가 생기는 바람에 못 샀습니다만
차라리 못 사서 다행인 것 같기도 하네요. 일단 라이즈 자체는 스위치로 할만큼 했으니 나중에 썬브레이크 나오면 해보던가 해야겠다.

덧글

  • 이젤론 2022/01/31 19:26 #

    군필여고생의 블루아ㅋ...
    ....




    저도 하지만 이건 권유를 못드리겠....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